2021년의 남과 북, 우리는 서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 남북연극교류위원회 렉처 퍼포먼스 “잃어버린 교류의 감각을 찾아서 – 공감: 비공감”

이정 기자 승인 2021.11.09 05:00 의견 0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자료제공/남북연극교류위원회



[댄스TV=이정 기자] “2021년 남한에 살고 있는 우리는 북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 걸까?” 라는 질문을 담은 ‘렉쳐 퍼포먼스’가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나란히 손을 잡고 남북의 경계를넘었던 2018년이 언제인가 싶게 남북 관계가 경색되어 있는 지금, 묵묵히 남북 교류를 위해 노력해온 연극인들이 올 한 해의 작업들을 정리해 보여주는 자리이다.

2018년 결성되어 해마다 연극을 통한 남북 교류를 시도해온 “남북연극교류위원회” (위원장 이해성)가 11월 15일 보여주는 퍼포먼스의 제목은 “잃어버린 교류의 감각을 찾아서 – 공감: 비공감”이다. 이 날 참여하는 단체는 극단 바바서커스 (연출 이은진) 와 극단 사개탐사 (연출 박혜선)로, 바바서커스에서는 지난 몇 달간 북한에 대한 우리의 인식과 거리감을 알아보기 위한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그 만남의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 소개한다. 바바서커스는 크게 2가지 방향으로 리서치 작업을 계획하여 자료수집의 일환으로 세대별 인터뷰를 진행하고, 북한을 바로 알기 위한 스터디도 했다. 20대부터 70대까지, 대학생, 자영업자, 주부, 중학교 도덕 교사, 애니메이션 작가, 외국계 IT 계열/건축/무역 관련 회사원 등 다양한 직업군을 가진 사람들, 몇몇 연극인 그리고 “이만갑” (남북 관계 버라이어티 예능 TV 프로그램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약칭)을 즐겨보는 팀원들의 부모들까지 총 30인을 대면/비대면/전화 등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것이다.

극단 사개탐사에서는 “선 넘어 여기”라는 제목으로 남북 분단의 선을 넘어 이 땅에 온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조심스럽게 들여다보면서 우리 각자가 지리적, 물리적, 정서적으로 어떤 경계를 긋고 사는지를 탐구했다. 박혜선 연출 역시 조사 과정에서 여러 인물들을 인터뷰했는데, 그 중에는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 정착과 경제활동 및 가정회복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2차 교육기관, 또 실제 북한을 떠나 남한에 이주한 탈북민들과 수십년 간의 감옥 생활 끝에 남한에 거주하고 있는 장기수들도 있다. 이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우리는 남한 국민들이 북한 사회에 대해 가진 선입견, 그리고 탈북민에 대한 첫인상 등이 무엇인지, 반대로 북한을 떠나온 사람들이 남한 사회에 살면서 갖게 되는 생각은 무엇인지에 대해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행사 마지막에는 지난 9월과 10월에 걸쳐 15박16일 간 진행된 도보 순례 “동에서 서로 남북을 걷다”의 영상보고회도 마련된다.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출발하여 분단의 상징인 DMZ를 따라 김포 애기봉 통일전망대까지 걸으면서 순례단이 보고 느꼈던 점, 길에서 만난 사람과 풍경을 기록한 이 영상물 (연출 김성균) 또한 큰 감동을 전해줄 것이다.

2021년 한 해 남북연극교류위원회가 해 온 일들을 종합적으로 소개하는 “잃어버린 교류의 감각을 찾아서- 공감: 비공감”은 11월 15일 (월) 저녁 7시부터 “디스페이스 (D-Space)” (서울 종로구 북촌 평창30길 27)에서 진행된다.


7dancetv@naver.com
Copyright(C)DANCETV,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자(c)댄스티브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댄스TV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